광고
광고

용인시 29일까지 해빙기 대형 건축공사현장 131곳 점검, 토사 붕괴 등

건설기계뉴스 | 기사입력 2024/02/02 [12:40]

용인시 29일까지 해빙기 대형 건축공사현장 131곳 점검, 토사 붕괴 등

건설기계뉴스 | 입력 : 2024/02/02 [12:40]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해빙기 건설 현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오는 29일까지 지역 내 대형 건축공사장 131곳을 점검한다고 1일 밝혔다.

 

점검 대상 대형 건축공사장은 건축허가를 받아 착공신고를 한 연면적 2000㎡이상이거나 7층 이상 건축물의 신·증축 공사장이다.

 

이번 점검에서는 ▲얼었다 녹기를 반복하면서 일어나는 절·성토 붕괴 ▲지반 연약화로 인한 구조물 붕괴 ▲강도 발현 지연으로 인한 거푸집 붕괴 ▲지반 연약화로 인한 건설기계 쓰러짐 등에 대한 대비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해빙기에는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지반이 약해져 옹벽·축대, 토사면 붕괴 등 사고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시 관계자는 “해빙기 지반 연약화로 인한 붕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안전 점검에 나섰다”며 “철저한 사전 점검으로 건설 현장의 안전을 지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