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의왕 낡은 부곡과선교 중(重)차량 통행 제한, "우회도로 이용" 당부

총중량 32ton, 축하중 10ton 이상 건설기계

건설기계뉴스 | 기사입력 2023/09/18 [12:34]

의왕 낡은 부곡과선교 중(重)차량 통행 제한, "우회도로 이용" 당부

총중량 32ton, 축하중 10ton 이상 건설기계

건설기계뉴스 | 입력 : 2023/09/18 [12:34]

 

▲ 부곡과선교     

 

의왕시는 긴급 안전진단용역 결과 슬래브 상태평가 D등급 이하로 판정된 의왕시 이동 489-1(오봉로) 소재 부곡과선교에 대해 9월 15일부터 중(重)차량에 대한 통행제한 및 금지를 시행한다고밝혔다.

 

1984년 준공된 부곡과선교는 40년 경과 된 노후 교량으로, 금년 5월부터8월까지 세 차례의 슬래브 하부 부분 파손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상부 차량 부분통제 및 긴급 보수, 안전진단을 시행한 결과총 20개소의 슬래브 긴급 보수와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에서는 현재 상태에서 중차량(총중량 32ton, 축하중 10ton 이상)이 지속 통행할 경우 교량 시설물 및 차량운행의 안전성 확보가 어렵다는판단에 따라 통행제한 시행을 결정했으며, 올 연말까지 슬래브 등보수공사를 마무리하는 한편, 내년 초 기본설계를 통해 교량 재가설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통행제한은 교량을 이용하는 차량의 안전을 위해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우회도로(309번 지방도 등)를 이용하는 등 이용자의 적극적인 협조와 이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