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토부, 건기설기계 임대·임차 정보제공 온라인 플랫폼 운영

모바일·웹 오는 6월까지 전 기종 확대

유영훈 | 기사입력 2023/04/11 [09:47]

국토부, 건기설기계 임대·임차 정보제공 온라인 플랫폼 운영

모바일·웹 오는 6월까지 전 기종 확대

유영훈 | 입력 : 2023/04/11 [09:47]

건기 임대차와 건기 조종사 구인·구직 정보를 실시간 제공하는 온라인 플랫폼이 구축되어 운영된다.

 

국토부는 수요·공급에 기반한 건기 임대차, 조종사 구인·구직을 위한 건설기계 e-마당’(가칭)을 개발중으로 이달 10일부터 타워크레인 부문부터 우선 시작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미 지난해 봄부터 건설노조의 건설현장 불법행위 근절방안중 하나로 온라인 기반의 건기 임대차 정보 제공 플랫폼 개발을 구상해 왔다. 건설업체가 건기 임대 및 건기 조종사 채용 등의 압력을 받지 않도록 하겠다는 것이 취지다.

 

▲ '건설기계 e-마당' 모바일 화면 및 정보 제공ㆍ활용 개념도


건설기계 e-마당은 건설안전종합정보망(www.csi.go.kr)에 구축돼 있으며, 건기 임대사·조종사는 회원가입을 통해 건기 임차·임대 및 조종사 구인·구직 정보 등을 휴대폰(모바일 웹컴퓨터(PC )로 무료 검색·신청할 수 있다. 기존 가입한 건설사 등은 회원가입 없이 활용이 가능하다.

 

우선 이달 10일 운영을 시작하는 타워크레인 서비스 기능은, 임대차의 경우 건설사·임대사가 각각 타워크레인의 제원, 작업 지역·기간 및 대가 등에 관한 임차·임대 정보를 등재(제공)하면 건설사는 임대사의 임대정보를, 임대사는 건설사의 임차정보에 대해 찾고자 하는 조건을 입력하여 검색할 수 있다.

 

타워크레인 조종사의 경우도 건설사·임대사조종사 개인이 각각 조종면허, 근무 지역 및 경력 등에 관한 구인·구직 정보를 등재(신청)하면 건설사·임대사는 조종사의 구직정보를, ‘조종사 개인건설사·임대사의 구인정보를 검색할 수 있다.

 

국토부는 서비스 확대를 위해 6월말까지 정보제공 대상을 모든 건기(27)와 스마트 안전장비 및 가설자재 등으로 단계별 확충하는 한편, 건설시장이 공정하고 자유롭게 운영되도록 다양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