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소형건기 조종사 교육 신중년사업, 계층별 특화 일자리 발굴 정책

베이비부머 지원센터·친화적 공공일자리 등 추진

건설기계뉴스 | 기사입력 2023/02/27 [10:20]

안양 소형건기 조종사 교육 신중년사업, 계층별 특화 일자리 발굴 정책

베이비부머 지원센터·친화적 공공일자리 등 추진

건설기계뉴스 | 입력 : 2023/02/27 [10:20]

 

▲ 최대호 안양시장이 지난해 10월 시청 접견실에서 시니어모델들을 접견했다.     

 

안양시가 관내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 올해 ‘신중년’을 겨냥한 다양한 사업을 실시한다.

 

만 50세에서 64세의 신중년은 주된 일자리에서 퇴직하고 재취업 일자리 등에 종사하며 노후를 준비하는 과도기 세대를 말한다.

 

23일 안양시에 따르면, 안양 내 신중년 인구는 올해 1월말 기준 14만1960명으로 시 전체인구(54만7917명)의 약 26%에 해당한다.

 

전체인구의 15.5%인 65세 이상 인구(8만4925명) 보다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안양시는 계층별 특화 일자리 발굴 사업의 일환으로 올해 ▲베이비부머 지원센터 사업 ▲친화적 공공일자리 ▲사회공헌활동 ▲맞춤형 인력양성사업 ▲시니어모델 아카데미 등 다양한 신중년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베이비부머 지원센터를 통해 신중년이 은퇴 전·후 새로운 인생을 준비하고 성공적인 노후생활을 할 수 있도록 맞춤형 생애설계 지원 서비스를 실시한다.

 

센터를 통해 교육 및 상담, 취업 훈련, 일자리 훈련, 사회공헌활동 지원 등을 받을 수 있으며, 블로그나 유튜브 등 SNS 활용법을 교육하는 ‘디지털 배움터’, 실버보드게임지도사(2급)를 양성하는 ‘두뇌활동 코디네이터’ 등도 운영할 계획이다.

 

베이비부머 지원센터의 신규사업 중에는 신중년 남성 30명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요리교실도 마련돼있다. ‘신중년을 위한 신사의 밥상’을 통해 오는 4~5월 8주 동안 제철음식 및 밑반찬, 떡케이크, 김치, 막걸리 등을 만드는 방법을 교육할 계획이며, 지역주민을 위한 도시락 봉사의 날 행사와 연계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전문성과 경력을 가진 퇴직 예정 신중년이 비영리단체, 사회적기업, 공공기관 등에서 사회공헌활동을 수행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신중년을 위한 ‘친화적 공공일자리’ 사업도 이어간다. 올해는 전통시장 안전관리 도우미, 복지관 차량업무지원, 장애인자립생활센터 카페운영, 사회복지 업무보조, 교통약자 이동지원, 특성화고 진로상담 등 28개 분야에서 약 34명이 활동하게 된다.

 

시는 수요조사를 통해 신중년층의 경력 특성 및 욕구를 반영하는 맞춤형 인력양성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올해는 상반기에 소형건설기계조종사, 일반경비원 법정신임교육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지난해 처음 시작한 ‘시니어 모델 아카데미’를 올해도 이어가는 한편 ‘연기 교실’도 신설해 신중년의 열정을 불러일으키고 새로운 재능을 발견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신중년은 안양시를 이끌어가는 하나의 기둥”이라며 “현업에서 은퇴한 신중년들이 끊임없이 도전할 수 있는 활력있는 안양시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