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지역 수해복구 건설기계 긴급 지원, 공동주택 9개 건설사

건설기계뉴스 | 기사입력 2022/08/24 [12:02]

광주광역시 지역 수해복구 건설기계 긴급 지원, 공동주택 9개 건설사

건설기계뉴스 | 입력 : 2022/08/24 [12:02]

 

 

광주시는 18일 관내 공동주택 건설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9개 건설사가 집중호우 수해복구를 위해 중장비를 긴급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업체는 ▲고산지구(포스코건설, 지에스건설) ▲삼동지구(현대건설) ▲쌍동지구(현대엔지니어링, 한라건설) ▲탄벌지구(서희건설, 두산건설) ▲송정지구(현대산업개발) ▲태전지구(안강건설)에서 공동주택을 건설하고 있는 (주)포스코건설 등 9개 건설사로 호우피해가 일어난 지난 9일부터 수해 현장에 굴삭기, 덤프트럭, 바브켓, 살수차 등 4종류의 중장비 40대, 모래마대 400포대 등을 지원하여 폭우로 훼손된 도로, 하천, 산사태 등의 피해 복구를 도왔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이번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지역의 피해를 하루라도 빨리 복구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중장비를 지원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방세환 시장은 “자발적으로 중장비를 지원해 준 9개 기업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중장비가 투입되어 신속히 복구 작업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건설산업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