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북항재개발 범시민추진협 구성, 1천명 서포터즈 내달 7일까지 모집

서진혁 기자 | 기사입력 2021/09/13 [12:22]

부산 북항재개발 범시민추진협 구성, 1천명 서포터즈 내달 7일까지 모집

서진혁 기자 | 입력 : 2021/09/13 [12:22]

▲ 북항재개발사업 시민서포터즈 모집 부산시

부산시는 부산 시민 각계각층의 의견을 담기위한 ‘북항재개발 범시민추진협의회’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북항재개발은 2008년 항만기능이 쇠퇴한 북항을 시민들에게 돌려준다는 취지로 시작된 우리나라 최초 항만재개발 사업이다. 항만을 비롯해 철도시설, 노후 도심 개발사업까지 포함된다.

그동안 부산상공회의소, 시민단체 등은 북항재개발 사업에 대한 시민참여의 중요성을 강조해왔다.

시는 부산시가 사업시행자 대표사로 참여하게 되는 북항재개발 2단계 사업에 북항재개발 범시민추진협의회(이하 범시민추진협의회)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

범시민추진협의회는 민·관·정 각계각층을 망라하는 1,000명 규모로 구성될 예정이다. 부산지역 주요 기관장, 사업 관련 공무원, 국회의원·시의원 등 정치권 인사, 각 분야 전문가, 시민단체 및 북항재개발사업에 관심 있는 시민들을 모집해 오는 10월 중 발족한다.

부산시는 부산항만공사의 자문단 성격인 ‘북항재개발 사업 라운드테이블’, 해양수산부의 전문가 협의체인 ‘부산항 북항 통합개발 추진협의회’ 등을 운영해왔다. 이번 범시민추진협의회를 구성함으로써 북항재개발 사업에 범시민적 역량을 결집할 계획이다.

또한, 범시민추진협의회를 통해 북항재개발 2단계 사업의 추진력과 시민주도의 공공성 확보체계를 마련하고,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과 전문가의 깊이 있는 자문을 더해 사업의 완성도를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향후, 부산시는 사업의 조기 착수를 위해 정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더불어 범시민추진협의회를 통해 시민들과 공감대를 형성해 안정적이고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범시민추진협의회는 부산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오는 9월 10일부터 10월 7일까지 부산시 북항재개발추진단으로 우편 또는 이메일로 참여 신청하면 된다.

위원으로 선정된 시민은 ‘시민서포터즈’라는 명칭으로 활동하게 되며, 혜택으로 음료 쿠폰 등이 지급된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광역시 홈페이지 고시·공고 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 미래 100년의 터전을 마련하기 위한 북항재개발 사업에 시민들이 직접 참여한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범시민추진협의회를 통해 북항재개발 사업이 시민 여러분께서 원하는 방향으로 완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고 전했다.




원본 기사 보기:시사우리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