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홍수피해 복구에 구슬땀, 40여일 넘게 이어진 장맛비 위험지역

가평투데이 | 기사입력 2020/08/07 [13:54]

가평군 홍수피해 복구에 구슬땀, 40여일 넘게 이어진 장맛비 위험지역

가평투데이 | 입력 : 2020/08/07 [13:54]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이 40여일 넘게 이어지는 호우피해예방 및 신속한 복구활동에 행정력을 집중키로 했다.

 

6일 군에 따르면 연일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발생하고 있는 산사태, 토사피해 등은 산림이 많은 지역으로 더 큰 규모의 피해를 예고하는 전조로 보고 모든 행정력을 위험지역 예찰활동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피해예방이 최선이지만 발생한 피해를 신속하게 회복하는 것도 중요한 만큼 피해주민 지원방안도 미리 준비해 즉각 시행할 방침이다.

 

군은 전 직원을 동원해 연일 산사태급경사지 288개소, 저수지·3개소, 공사장 32개소, 배수펌프장 4개소, 둔치 및 제방도로 3개소 등을 예찰하며 재난발생시 지역주민들을 신속히 대피장소로 이동 유도하고 있다.

 

현재 관내에는 이재민 22세대 48명이 발생해 각 마을회관에 대피해 있는 상태다.

 

이와 함께 군은 유관기관, 군부대 등과 협조해 수마의 상처를 치유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 4일부터 피해가 심한 가평읍 및 청평면 지역 13개소에 장비 10여대와 364명의 인원이 투입돼 응급복구 활동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또 침수피해를 입은 마을회관 2개소 및 12가구에 대해 방역지원 등 감염병 관리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605시 현재 관내 피해상황은 산사태 72개소, 도로토사유실 33개소, 주택침수 46개소, 제방붕괴 1개소, 농업피해 10개소 등 총 424개소가 잠정 집계되고 있다.

 

이 중, 182개소가 조치완료 됐으며, 183개가 조치중, 59개소가 조치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피해복구도 중요하지만 선제적 예방조치가 중요한 만큼 위험지역을 꼼꼼히 점검하고 발굴해 피해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발생한 피해는 신속하게 회복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 대책본부도 지난 4일부터 근무체계를 비상 3단계로 격상하고 기상상황 실시간 감시 및 인명·재산피해 예방활동 강화하는 한편 긴급 재난문자 발송과 경보방송 등 다양한 홍보활동을 통해 하천, 산간계곡, 산사태 취약지역 주민대피 권고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가평투데이
  • 도배방지 이미지

많이 본 기사
정책·법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