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 자작나무숲 국비 공모사업에 선정, 총 28억원 들여 힐링허브 조성

백두산 기자 | 기사입력 2020/07/13 [13:22]

영양 자작나무숲 국비 공모사업에 선정, 총 28억원 들여 힐링허브 조성

백두산 기자 | 입력 : 2020/07/13 [13:22]

[다경뉴스=백두산 기자] 영양군(군수 오도창)은 영양군 죽파리 일원에 조성할 계획인‘영양 자작나무숲 힐링허브 조성사업’이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2020년 지역수요맞춤지원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 영양 자작나무숲 국비 공모사업 선정 (C) 백두산 기자

국토교통부의 지역수요 맞춤지원 공모사업은 성장촉진지역에 대한 생활불편 해소 및 삶의 질 제고를 위해 주민 실생활과 밀접한 소규모 융.복합을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사업에 지원하는 사업으로‘20년 4월 신청접수, 6월 서면심사.현장심사, 7월 발표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되었다.

이번 공모사업의 선정으로 최대 20억원의 국비 포함, 총 사업비 28억원을 확보하였으며, 주요사업으로는 자작나무숲 힐링센터, 자작나무숲 체험원, 에코로드 전기차 운영기반 조성 등이 포함된다.

이 사업은 임상이 우수한 국유림 생태경관 자원인 영양 자작나무숲에 대한 관광자원화 수요 증가 추세에 따라 추진되었으며, 인근의 관광자원인 영양 국제 밤하늘보호공원, 본신리 금강소나무 생태경영림과 연계하여 지역관광거점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은 영양 자작나무숲권역 산림관광자원화 사업의 격발사업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영양 자작나무숲을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산림휴양관광 거점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 영양 자작나무숲 국비 공모사업 선정 (C) 백두산 기자


원본 기사 보기:다경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