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코로나19에 현금 확보 총력, 3월 통화량 전년대비 8.4% 증가

이경 | 기사입력 2020/05/18 [13:47]

기업 코로나19에 현금 확보 총력, 3월 통화량 전년대비 8.4% 증가

이경 | 입력 : 2020/05/18 [13:47]
▲     ©뉴스포커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정부와 기업의 대응으로 3월 시중 통화량이 4년여 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한국은행이 공개한 통화 및 유동성 통계에 따르면 지난 3월 통화량(M2 기준)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8.4%로, 2015년 10월(8.8%) 이후 4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통화량 증가율은 작년 9월(7.6%) 들어 7%대에 올라섰다가 올해 2월(8.2%)엔 8%대로 뛰는 등 상승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M2에는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예금(이상 M1) 외에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등과 같이 얼마간의 이자수익을 포기하면 곧바로 현금화할 수 있는 단기 금융상품이 포함된다.

 

통화 증가량의 단기 변화를 잘 드러내는 전월 대비 M2 증가율(계절 조정·평잔 기준)은 2월(1.0%)보다 0.1%포인트 하락한 0.9%로 집계됐다.

 

금융상품별로는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15조2천억원), 요구불예금(12조3천억원)과 같은 결제성 예금이 많이 늘었다.

 

경제 주체별로 보면 기업의 M2 보유량이 3월 한 달 새 30조4천억원 급증했다. 이는 2001년 12월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