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14일 개봉 블랙코미디 '범털', 슬기롭지 못한 감빵 서열 싸움

박선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5/13 [13:14]

[영화] 14일 개봉 블랙코미디 '범털', 슬기롭지 못한 감빵 서열 싸움

박선영 기자 | 입력 : 2020/05/13 [13:14]


교도소에서는 외부와 단절된 새로운 규칙이 있다. 이곳에서는 ‘범털’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왕이 존재한다. 회장님이라고 불리는 ‘태수’가 새로 교도소에 들어오며 범털의 자리를 갖기 위해 감빵의 전쟁이 시작된다.

영화 <범털>은 교도소에서 일어나는 서열싸움이 주된 내용으로 범죄드라마의 모든 것을 담고 있다.

살인미수로 수감된 ‘만희’는 교도소의 왕, 범털이 기거하는 폭력방에 입소한다. 같은 날 입소한 범털의 반대파 건달 두목 ‘태수’가 입소하고 돈과 폭력이 오가는 감빵생활이 시작된다.

교도소 내의 우정, 동료애, 같은 일을 하는 동지 사이의 배신 등 다양한 인간군상이 존재하며, 잔잔한 감동도 준다.

하지만 은어와 욕설뿐만 아니라 음담패설부터 잔인한 폭력까지. 폭로와 풍자로 웃음을 주기도 하지만 도대체 무슨 말을 하는 것인지 모를 자신들만의 언어를 사용한다.

물론 본 기자만 모르는 내용 일 수도 있다. 어쩌면, “남성들만의 언어인가?” 라는 생각에 누구에게 물어보고 싶기도 했지만, 내용 자체가 쉽게 꺼내놓기 민망한 부분이 있어 물어보기도 애매하다.

웃어넘기자면 웃어넘길 수 있지만, 정말 남자들의 세계가 혹은 교도소의 세계가 이런 것일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이성과 함께 생활하는 공간이 아닌, 동성들로 이루어진 세계는 사람을 존 더 본능에 가까워지게 하는 것 같다. 목숨 걸고 하는 서열 전쟁에서 진정한 승자는 누구일까? 나는 아무도 없다고 본다.

다양한 요소들을 잘 버무리려고 했지만, 진한 감동도, 특별한 교훈도 없다. 특히 여자들은 취향에 맞는 이들이 많지 않을 듯싶다.

영화 <범털>은 오는 14일 개봉으로 ‘블랙 데이’에 걸맞는 ‘블랙 코미디’ 영화로 추천은 못 하겠다.

/디컬쳐 박선영 기자


원본 기사 보기:디컬쳐
  • 도배방지 이미지